[실전 알고리즘] 0x08강 - 스택의 활용(수식의 괄호 쌍)

 

안녕하세요, 0x05강에서 스택을 다룰 때 후반부에 얘기를 하기도 했었지만 스택의 대표적인 활용 사례로 수식의 괄호 쌍이랑 전위/중위/후위 표기법, DFS, Flood Fill 등이 있습니다. 이 중에서 전위/중위/후위 표기법은 코딩테스트 대비용으로는 너무 지엽적이라고 생각해서 제 실전 알고리즘 강의에서 뺐습니다. 나머지들은 같이 공부를 할건데 일단 이번 시간에는 수식의 괄호 쌍을 공부해보겠습니다.

 

일단 수식의 괄호 쌍이 대체 무엇을 말하는건지 같이 이해해보고, 문제를 어떻게 해결하면 좋을지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지도록 하겠습니다.

 

수식의 괄호 쌍은 진짜 말 그대로 수식의 괄호 쌍을 의미합니다. 우리 모두 비록 지금 20대 중반을 넘어서 30대를 향해 달려가고 있지만, 옛날 옛적 구몬 같은 학습지를 풀었던 추억을 떠올리면서 머리도 한 번 굴릴 겸 위의 식을 한 번 암산해볼까요? 뭐 아무짝에 의미는 없지만 아무튼 제일 안쪽 괄호부터 차근차근 정리하면 68임을 계산할 수 있을 것입니다.

 

아무튼 지금 저 식은 정상적인 식인데, 그 밑에 있는 식은 뭔가 좀 이상합니다. (12+4} 부분이 좀 말이 안됩니다. 그래서 이 식은 정상적인 식이 아닙니다. 일단 문제를 좀 단순하게 생각하고 싶어서 수식은 다 빼고 괄호만 냅둬놓고 생각을 한 번 해보겠습니다. 괄호를 빼놓고 봐도 위에껀 올바른 수식의 괄호 쌍이고 밑에껀 그렇지 않다는게 딱 눈에 들어올 것입니다.

 

이와 같이 수식의 괄호 쌍이란, 주어진 괄호 문자열이 올바른지 판단하는 문제입니다.

 

저희가 눈으로 보면 괄호 문자열이 올바른지 아닌지 판단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혹시 머릿속에서 어떤 로직을 거쳐서 판단을 하시나요? 우리는 이걸 코드로 구현해내는게 목표이니 로직을 잘 생각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쉬운 것 부터 하나씩 해보는게 좋을 것 같아서 일단 괄호의 종류가 1개인 경우만 다뤄보겠습니다.

 

저 3개의 문자열 각각에 대해서 올바른지 아닌지 먼저 눈으로 보시고, 또 판단법을 고민해보세요. 일단 결론적으로 말해서 첫 번째 식만 올바른 식입니다. 그런데 저 식이 올바르다는건 어떤 방식으로 계산해낸건가요? 그게 지금 우리가 고민해야 할 문제입니다. 저는 사실 이미 답을 알고 있잖아요. 그래서 과연 이 내용을 모르는 사람은 어떤 식으로 생각하는지 알고 싶어서 제가 컴퓨터를 전공하지 않는 애들한테 물어봤고, 물어보면서 여러 방법들을 들을 수 있었는데 역시 가장 보편적인 방법은 바로 안쪽부터 짝맞추기를 해서 지워나가는 방법이었습니다. 그래서 다 짝이 맞으면 올바른 괄호 쌍인거고 그렇지 않으면 올바르지 않은 괄호 쌍인거죠.

 

그리고 관찰력이 뛰어나다면 ) 의 갯수가 ( 의 갯수를 넘지 않으면 된다는 사실을 알아차릴 수도 있을 것입니다.

 

그런데 괄호가 여러 종류일 때에는 여는 괄호의 갯수와 닫는 괄호의 갯수 만으로는 해결이 되지 않습니다. 예를 들어서 지금 슬라이드의 저 두 괄호 문자열을 생각해보면 위는 올바르고 아래는 올바르지 않습니다. 그런데 둘 다 ) 의 갯수가 ( 을 넘은 적도 없고, } 의 갯수가 { 을 넘은 적도 없었습니다.

 

대신 붙어있는 ( ) 혹은 { } 를 지우는 방법은 여전히 잘 동작합니다. 이 방법은 배열로 구현할 경우 최대 N번 중간에 있는 원소의 삭제가 발생하기 때문에 O(N2)이고, 연결 리스트로 구현할 경우 O(N)입니다. 배열은 시간 복잡도가 안좋으니
거르고, 연결 리스트로 구현은 해볼만하니까 한 번 짜보셔도 좋습니다. 그런데 스택을 이용하면 훨씬 더 간단하게 할 수 있습니다. 이 방법을 고안하려면 하나의 관찰이 추가로 더 필요합니다.

 

(이 슬라이드는 동영상 확인을 권장합니다.)

그 관찰은 바로 "문자열을 앞에서부터 읽어나갈 때, 닫는 괄호는 남아있는 괄호 중에서 가장 최근에 들어온 여는 괄호와 짝을 지어 없애버리는 명령이라고 생각해도 된다" 입니다. 이걸 듣고 흠칫했다면 좀 많이 대단한거지만 그러기가 쉽지 않을테니 예시를 보겠습니다. 이해를 돕기 위해 짝이 맞는 애들은 색깔로 표시를 해놨어요. 이제 진행을 해보겠습니다.

 

일단 여는 괄호를 만나면 그냥 여는 괄호를 씁니다. 두 번째와 세 번째도 모두 여는 괄호이니 다 쓰면 됩니다. 이제 다음껄로 가면 처음으로 닫는 괄호를 만났습니다. 그러면 우리의 관찰에 따라 가장 최근에 들어온 여는 괄호를 없애면 됩니다. 지운 괄호와 닫는 괄호가 모두 노란색이니 짝이 잘 맞아떨어졌습니다.

 

다음껀 여는 괄호이니 쓰면 됩니다. 그 다음으로 있는 3개는 닫는 괄호이니 차례로 지우면 되겠죠. 문자열을 다 읽었고 남아있는 괄호가 없는 것으로 보아 모든게 다 짝이 잘 맞았다는걸 알 수 있습니다. 이처럼 올바른 괄호 쌍일 경우 여는 괄호를 읽을 때 마다 저장하다가 닫는 괄호를 읽을 때 가장 최근에 들어온, 즉 가장 끝에 있는 여는 괄호와 짝을 이루게 해주고 pop을 하면 올바른 괄호 쌍인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러면 올바르지 않은 괄호 쌍에서는 이 알고리즘이 어떤 식으로 동작하는지 같이 살펴보겠습니다.

 

(이 슬라이드는 동영상 확인을 권장합니다.)

첫 번째로 짝이 맞지 않는 경우를 살펴보겠습니다. 일단 처음 2개 괄호는 여는 괄호이니 그냥 쓰면 됩니다. 그 다음 괄호는 닫는 괄호이니 가장 최근에 들어온 여는 괄호와 짝을 지어야겠죠. 그런데 여기서 문제가 생겼습니다. 여는 괄호는 중괄호인데 닫는 괄호는 소괄호입니다. 이렇게 되면 둘은 짝을 지을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지금 이 문자열이 올바르지 않은 괄호 쌍임을 알 수 있게 됩니다. 

 

(이 슬라이드는 동영상 확인을 권장합니다.)

올바르지 않은 괄호 쌍의 두 번째 예시를 보겠습니다. 일단 처음 2개 괄호는 여는 괄호이니 그냥 쓰면 됩니다. 그 다음 괄호는 닫는 괄호이니 가장 최근에 들어온 여는 괄호와 짝을 지을거고 둘 다 중괄호니 별 문제는 없습니다.

 

이렇게 문자열을 끝까지 읽었는데 아직 처리를 하지 못하고 남아있는 여는 괄호가 있습니다. 즉, 짝을 지어주지 못한 여는 괄호가 남아있어서 지금 이 문자열이 올바르지 않은 괄호 쌍임을 알 수 있게 됩니다.

 

(이 슬라이드는 동영상 확인을 권장합니다.)

올바르지 않은 괄호 쌍의 세 번째 예시를 보겠습니다. 일단 첫 번째 괄호가 여는 괄호여서 써주고, 그 다음 괄호는 닫는 괄호이니 첫 번째 괄호랑 짝을 지어줬습니다.

 

여기까진 좋은데 그 다음 괄호로 가보겠습니다. 닫는 괄호이니 여는 괄호와 매칭을 시켜줘야 하는데 남아있는 여는 괄호가 없습니다. 즉 짝을 지어주지 못한 닫는 괄호가 남아있어서 지금 이 문자열이 올바르지 않은 괄호 쌍임을 알 수 있게 됩니다. 

 

이제 올바른 괄호 쌍의 판단을 위해 해야하는 일을 알게 됐습니다. 앞에서 같이 본대로 여는 괄호가 나오면 저장해뒀다가 닫는 괄호가 나오면 짝이 맞는지 확인한 후에 가장 최근에 들어온 여는 괄호를 제거하고 이런 식으로 진행을 하면 됩니다.

 

그리고 이 과정을 잘 생각해보면 가장 최근의 것이 가장 먼저 나오게 됩니다. 즉 FILO인거고 스택 자료구조를 이용해서 구현을 할 수가 있습니다. 그래서 과정을 구체적으로 정리해보면 이런 식입니다.

 

여는 괄호가 나오면 스택에 추가하고, 닫는 괄호가 나오면 스택이 비어있거나 스택의 top이 짝이 맞지 않는 괄호인지를 먼저 확인합니다. 여기서 걸리면 올바르지 않은 괄호 쌍인 거고, 짝이 맞는 괄호라면 pop을 해줘요. 모든 과정을 끝낸 후에 스택이 비어있는지도 확인을 해줘야 합니다.

 

방법을 잘 익혔으니 이제는 구현을 해볼 시간입니다. BOJ 4949번: 균형잡힌 세상 문제를 확인해보시면 괄호가 아닌 다른 문자들은 다 무시하고 괄호들만 모아놓고 봤을 때 올바른 괄호 쌍인지 판단하는 문제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공백을 포함한 줄의 입력이 조금 껄끄러울 수 있는데 0x02강에서 배웠듯 getline을 이용하면 됩니다. 

 

그러면 지금부터 구현해보는 시간을 가져보도록 하겠습니다. 앞의 슬라이드를 참고해서 직접 한 번 구현해보세요. 구현 과정에서 STL stack을 쓰면 되고, 한번만에 맞기는 어려울 수도 있지만 직접 짜보면 얻는게 많을 것입니다.

 

다 짜셨다고 믿고, 제 코드를 보면서 같이 얘기를 나눠보겠습니다. 일단 08, 09, 10번째 줄을 보면 string a를 getline으로 입력받고 문제에서 말한대로 점 하나면 종료를 하게 했습니다. 그 후 스택을 선언하고, 올바른 괄호 쌍인지를 저장할 변수 isValid를 뒀습니다. 이 때 이 변수의 초기값은 true여야합니다. 그 다음에는 문자를 하나씩 살펴보는데, 일단 문자가 열린 괄호일 땐 그냥 스택에 push를 하면 됩니다.

 
그리고 닫는 괄호일 땐 일단 스택이 비었거나 짝이 맞지 않다면 isValid를 false로 만들고 바로 끝내고, 짝이 맞다면 pop을 하면 됩니다. 이 때 stack이 empty인데 s.top()을 호출하면 런타임 에러가 발생한다는 점에 주의해야 합니다.

 

지금 16번 줄과 23번째 줄을 보면 조건문에서 일단 s.empty()를 먼저 확인하는 것을 볼 수 있는데, 만약 s.empty()가 true일 경우 뒤의 식을 확인하지 않고 바로 if문 안의 명령을 수행해서 스택이 비었는데 s.top()을 호출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습니다. 이런걸 Short-circuit evaluation이라고 합니다.

 

while문이 끝난 후에 스택이 비어있는지를 추가로 확인해주고, isValid의 값에 따라 yes 혹은 no를 출력해주면 구현이 끝이 납니다.

 

혹시 오답 혹은 런타임에러를 받았다면 스택이 비었는데 top()을 호출했거나 끝난 후에 스택이 비었는지를 확인하지 않았거나, 스택을 전역으로 선언했을 경우 각 줄에 대한 처리가 끝난 후에 스택을 초기화시키지 않았거나 하는 등의 이유를 떠올려볼 수 있습니다.

 

수식의 괄호 쌍 문제는 굉장히 유명한 스택의 응용이어서 사실 코딩테스트에 앞의 문제처럼 대놓고 그대로만 풀면 되는 문제가 나올 것 같지는 않습니다. 물론 그렇게 나온다면야 땡큐긴 하지만, 보통은 이 내용을 잘 알고 있는 상태에서 머리를 좀 써야하는 문제가 나올 것입니다. 여기 적어놓은 10799번, 2504번이 다 그런 유형들입니다.

 

깡으로 혼자 덤벼들면 많이 고생하실 것 같아서 접근 방법만 살짝 알려드릴까 하는데 혼자 힘으로 먼저 도전해보고 싶으시면 이 슬라이드의 내용을 더 보지 마시고 다음 슬라이드로 넘어가시면 돼요. 이제 스포일러를 살짝 해볼게요.

 

일단 BOJ 10799번: 쇠막대기 문제의 경우에는 괄호 쌍을 볼 때 지금 보고 있는 이 닫힌 괄호가 레이저를 의미하는지 쇠막대기를 의미하는지는 그 앞의 괄호를 보면 알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레이저를 쏠 때 몇 개의 막대기가 잘려나가는지는 그 순간에 스택의 길이와 연관을 해서 생각해보시면 뭔가 느낌이 올 수도 있습니다.

 

BOJ 2504번: 괄호의 값 문제는 일단 손으로 한 번 해결을 하려고 해보세요. 그리고 그 과정을 어떻게 스택 상에서 처리하면 될지도 생각을 해보세요. 하다보면 스택이 단순히 문자만 가지고 있는게 아니라, 값도 같이 가지고 있으면 될 것 같다는 느낌이 올 것 같습니다.

 

이번 단원에 다루려고 했던 내용은 다 끝이 났습니다. 응용문제까지 풀어보고 가시면 좋겠지만, 잘 이해가 가지 않는데 시간이 촉박하다면 수식의 괄호 쌍 내용만 이해한채로 넘어가고, 이전 슬라이드에 나온 두 문제는 배제하셔도 괜찮습니다. 수식의 괄호 쌍이 코딩테스트에 무조건 나온다라고 할 정도로 중요한 내용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이 다음 단원부터 5개의 단원 동안 BFS, DFS, 재귀, 백트래킹, 시뮬레이션을 다루게 되는데, 이 내용들은 정말 중요해서 진짜 주구장창 문제를 푸셔야 합니다. 그러니까 미리 마음의 준비를 단단히 하시고 다음 단원으로 넘어와주세요. 그럼 강의는 끝이고 다음에 또 만나요.

  Comments
  • 알린이
    아 내일 모의테스트 때문에 지금 자려고했는데, 이러면 못자잖아요 .
    낼 망하면 바킹독님 때문임
  • 강의 잘 보고 있습니다..
    혹시 다음 강의는 언제 나오는 지 알 수 있을까요?
  • 비밀댓글입니다
    • 저런 코드의 센스같은건 결국 자기가 아는 만큼 보이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생각해보면 맞는거지만 떠올리기가 힘든거잖아요. 노베이스에서 이런걸 떠올리는게 쉽지는 않겠지만 곰개미님이 제 코드를 보신 것 처럼 다른 사람의 코드를 들여다보면서 하나씩 습득해나가면 될 것 같아요.

      재귀함수를 짤 때 함수가 어떤 인자를 받고 어디까지 계산한 후 넘겨줄지를 잘 정해야하고, 그걸 어떻게 잘 할 수 있냐 한다면 마찬가지로 관련 문제를 많이 풀어보면서 경험을 쌓는 방법이 가장 좋은 것 같아요.
    • 곰개미
      포기한 뒤 다음 단계로 가지않고 하루종일 재귀를 봤습니다. 생각해보니 전공할때도 재귀때문에 알고리즘을 놨었는데 더이상 포기하기싫더라고요 ㅋㅋ.. 하노이의 탑부터 해결했습니다 ㅠㅠ 되도록이면 작은 수로 결과를 내게해서 그것부터 설계를 하는 쪽으로 생각을 바꾸니까 하노이의 탑은 해결을 했네요.. 열심히 문제 더 푼 뒤에 백트래킹으로 넘어가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쓰기